우리 취향에 맞는다면

내가 처음 땅고를 시작할 때 생각은 단순했다. 내 마음에 드는 선생님을 찾아서 배우는 것이었다. 선생님마다 춤을 다르게 춘다는 것을 알고는 있었지만, 그 선생님의 학생들과 춤을 출 수 없을까봐 걱정한 적은 한번도 없었다. 나는 만약 내가 충분히 잘 추게 되면 누구와도 춤을 출 수 있을 것이라 생각했다. 나중에 내가 배운 것이 “땅고 누에보” 라는 것을 알았다…

“땅고 뮤지컬리티를 가르칠 수 있나요?” 외 다른 질문들

이번 영상에서는 구독자들이 보내주신 다음 질문에 대한 대답을 담았습니다.

– 혼자 기본을 연습하는 게 지겨워요.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
– 뮤지컬리티를 가르치는 게 가능한가요?
– 3년동안 땅고를 췄고 많은 피구라를 알지만 아직 춤에 한계를 느껴요. 좀 더 발전하기 위해 무엇을 해야 할까요?

“여자가 아도르노를 하는 게 싫어요” 외 다른 질문들

이번 영상은 구독자들이 보내주신 질문에 대한 답변들입니다.
– 몸 컨디션에의해 느낌주는 기복이 심한데 파트너에게 늘 좋은 느낌을 주기위해선 어떻게 해야되나요?
– 여자가 아도르노를 하는 게 싫어요. 저는 남성우월주의자일까요?
– 춤이 늘기 위한 애티튜드, 헤메지 않고 빠르게 늘 수 있는/시행착오를 덜 하는 법을 알려주세요.

아이고, 아브라소에 텐션이 없으시네요

닉네임이 “욤봄”인, 매우 열심인 땅게로가 있습니다. 이분은 매주 대여섯번 쁘락이나 밀롱가를 가고 엘불린 수업을 포함해서 여러 쌤들로부터 땅고 수업을 듣죠. 수업시간에 보면 욤봄님은 수업내용을 이해하려고 진지하게 노력하고 열심히 따라하고 질문도 많이 합니다. 욤봄님과 저는 채팅으로 얘기할 기회가 있었습니다. 보통 욤봄님이 땅고에 관한 질문을 하고 저는 최선을 다해서 대답을 하려고 하죠…

땅고 중년

땅고를 시작한 지 20년이 되었다. 스스로를 땅고 중년이라 말할 수 있겠다. 나는 더 이상 매일 땅고 동영상을 보지 않는다. 주 5빠 6빠를 하지도 않는다. 그렇게 했던 날들이 그립긴 하지만, 지금 현재도 만족스럽다…

어둠속에서 춤을

언젠가 한 학생이 도움을 요청해 왔다. 나는 그녀와 춤을 추면서 몇 가지 조언을 해 주었다. 이야기를 나누다 보니 스스로의 테크닉에 대해 지나친 걱정을 하고 있는 게 느껴졌다. “테크닉은 시간이 걸릴 수밖에 없어요. 완벽하지 않아도 괜찮아요…

안드레아

땅고를 처음 만났을 때 나는 순식간에 땅고에 푹 빠졌다. 밤에는 잠이 들기 전까지 땅고 스텝을 떠올리곤 했다. 여자의 발은 어디로 가야하고 내 발은 어디에 놓아야 하는지 보려고 노력했었다. 그 조합은 끝이 없어 보였고 나를 완전 매료시켰다…